서브메뉴
서브메뉴
서브메뉴
서브메뉴
서브메뉴
서브메뉴
서브메뉴
 
 
 
 
> 소장유물 > 상세정보
 
유물명칭 강수도(江樹圖)
전시여부
수량 1점
시대 일제강점기(1913년)
재질 지 (종이 바탕에 수묵담채)
크기 15.0 × 45.0
지정번호

  이 그림은 관재 이도영(貫齋 李进榮 1884~1933)의 작품으로 이른바 선면도(扇面圖)이다. 선풍기가 없었던 시설, 옛 사람들은 부채와 함께 여름철을 보냈다. 그만큼 부채의 수요는 많았다. 그런 가운데 풍류를 즐기는 선비들은 그림이 있는 부채를 선호했다. 부채 그림이 유행을 한 배경일 것이다. 이 그림은 화면 가득히 산과 강이 있는 풍경을 시원한 필치로 형상화했다. 매우 짜임새 있는 구도와 묘사력은 한결 그림을 탄탄하게 해준다.

 

江樹靑紅江艸黃 好山不斷楚天長

雲中樓閣無人住 只有秋聲過夕陽

강의 나무는 단풍들고 물풀은 시들었지만

아름다운 산 경치 변함없고 초나라 하늘은 넓구나

구름 속 누각에는 머무는 이 없고

오직 가을소리 있어 석양을 지나가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癸丑孟秋 貫齋寫

 

작가소개

  貫齋 이도영은 서울 출생으로 조석진과 안중식의 문하에서 수학했다. 1908년에는 圖書臨本이라는 소학교용 미술 교과서를 발행했고, 1909년에는 대한민보에 시사만화를 연재했다. 1918, 서화협회에 창립 발기인으로 참여했다. 그는 서화협회 등 1920년대의 화단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.

 

 

목록보기
 
 
 
 
박물관 소개 | 찾아오시는 길 | 개인정보보호정책 | 사이트맵| 관리자
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통도사 성보박물관. TEL. 055-382-1001 / FAX. 055-384-0030
Copyright (c) 2011 Tongdosa Museum. All rights reserved. Designed by 메이크디자인